Skip to Content

한국남부발전, 노르웨이 에너지기업 에퀴노르와 추자도 인근 해상풍력 협력방안 모색

(UTC)Last modified
이 사진은 한국남부발전(KOSPO)과 에퀴노르(Equinor)의 직원들이 열정적으로 'To get there. Together'라는 모토를 외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중앙에는 한국남부발전 이승우 사장님이 자리잡고 있으며, 그 옆에는 에퀴노르 코리아의 대표이사인, 비욘 인게 브라텐(Bjørn Inge Braathen)이 함께 하고 있다.
  • 남부발전&에퀴노르해상풍력프로젝트협력을위한업무협약체결
  • 지속가능한미래에너지보급확대통한 2050 탄소중립실현기대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이승우, 이하 ‘남부발전’)이 2050 탄소중립 실현을위해 노르웨이 에너지기업인 에퀴노르(Equinor)와 추자도 인근 해상풍력프로젝트 협력 모색을 위한 업무협약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5일 부산 해운대 에퀴노르 코리아 본사에서 이승우 사장, 비욘 인게 브라텐(Bjørn Inge Braathen) 에퀴노르 코리아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추자도 인근 해상풍력 프로젝트 협력 모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양사가 추자도의 우수한 바람 자원을 기반으로 해상풍력 발전사업의 공동개발을 통한 지속가능한 미래에너지 보급을 확대해 2050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한다는 것이 골자로, 남부발전은 이를 통해 해상풍력 분야 글로벌 선두 주자인 에퀴노르와 협력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대한 개발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감을 드러냈다.

비욘 인게 브라텐(Bjørn Inge Braathen)대표이사는, “이번 남부발전과 파트너십은 지속가능한에너지 미래를 향한 공동 비전을 실천해 나가는중요한 단계”라며,“공동의 노력이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해결책을마련하는 길을열어줄 것이며, 이는 지역 사회와 환경 모두 이익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승우 사장은 “글로벌 해상풍력 선도기업인 에퀴노르와의 업무협약은 남부발전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역량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이번 협약으로 남부발전이 저탄소 발전체제 전환과 미래에너지 산업을주도하는 데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